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냉방병

 자연과 인간은 시대에 다라 그 모양새가 조금씩 바뀌어도 뗄수 없는 상관성을 가지고 있는데 특히 건강에 있어서는 더욱 그렇다. 이런 측면에서 볼 때 냉방병은 현대문명의 발달로 야기된 도시인의 대표적인 문화병의 일종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며칠 사이 불볕더위로 인해 열대야현상이 찾아왔다. 몇해 전 여름철 용품이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가정마다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기억이 있다.

  여름철이면 시원하고 쾌적한 자연의 대지에서 수박이라도 한 덩이 쪼개 옹기종기 모여 앉아 매미 울음소리에 젖어들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이 그리워지나 예전처럼 쉽지가 않다. 그렇기 때문인지 최근 들어와 에어컨을 사용하는 곳이 많고 특히 장시간 냉방된 실내에서 근무하는 시간이 대부분인 사람들에게서 여러 가지 건강상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된다.

  냉방병(冷房病)은 의학적으로 정확하게 정의되어 있지 않은 다양한 원인들로 인한 포괄적인 용어인데,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가 10℃ 이상일 경우 인체의 체온조절기능에 이상을 초래하여 발생된다. 또 냉방기구의 청소상태가 불결할 경우 직접적으로 바이러스나 세균(레지오넬라균)에 의한 호흡기계통의 질병을 유발하는 것이다.

  냉방병의 증세는 한두 가지로 뚜렷이 나타나는 경우가 드물고 나이와 성별에 다라 조금씩 다르게 나타난다. 여름감기에 걸려 잘 낫지 않고 코가 막히고 목구멍이 불편하며 기침과 가래가 계속되거나 피로, 두통, 관절통, 요통, 현기증, 메스꺼움, 복통, 설사, 그리고 특히 호르몬의 분비가 불완전한 갱년기 및 사춘기 여성의 경우 생리장애와 냉증세 및 정서장애 등을 수반할 때에는 냉방병이 아닌가 의심해 볼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냉방병을 더위병(暑病) 중에서 음서(陰暑)의 범주에 속하는 것으로 본다. 치료방법으로는 나타나는 증상을 중심으로 처방을 사용한다. 즉 여름감기 등 호흡기 위주의 증상에는 이향산(二香散)을, 팔다리가 싸늘해지고 몸이나 머리가 쑤시고 아프며 복통과 설사를 수반하는 경우에는 오적산(五積散)이나 곽향정기산(藿香正氣散) 등을 활용한다.

  냉방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사전예방이 중요한데, 우선 실내외온도차는 5℃ 이내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에어컨은 가능하면 1∼2시간 가동후 30분 정도는 정지하도록 하며, 청결하게 관리하고 실내에 통풍을 자주 시키도록 한다. 장시간 냉방상태에서 근무하는 사람인 경우에는 혈액순환을 돕기 위한 가벼운 근육운동을 하고, 특히 여성의 경우에는 보온유지를 위한 실내복을 준비하는 것도 현명하다. 음식으로는 냉면 같은 찬 음식은 가급적 피하고 따뜻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으며, 평소 더위를 많이 타고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의 경우에는 생맥산(맥문동 인삼 오미자를 각각 2:1:1로 배합)을 차처럼 끓여 수시로 마시면 도움이 될 수 있다.

 

한방 1내과 - 이장훈 교수

작성일 2020-06-15 조회수 422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