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무한증

땀 많은 것 보다 안나는 게 더 위험

땀은 체온을 조절하는 냉각장치로서, 우리 몸의 아주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필요한 만큼의 땀은 체온을 유지하고 노폐물도 내보내고 피부의 윤활작용도 하는 등 필수적이다. 기온이 상승하는 여름이면 자연적으로 땀은 많이 흘리게 된다. 흔히 땀을 많이 흘려 고생하는 질환을 '다한증'이라고 한다.(지난호 참조) 그런데 땀이 너무 나지 않아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바로 '무한증'이다.

땀은 감각적 자극 즉 몸의 일부를 차갑게 하거나 정신적 자극, 즉 긴장 공포감의 완화에 의해 발한이 억제된다. 적당한 자극이 가해져도 땀이 정상보다 감소된 상태를 '발한감소증'이라고 한다. 소음인 체질에서는 땀 분비가 적은 체질적인 이유이므로 그리 나쁘지 않다. 그리고 땀이 전혀 나지 않는 상태를 '무한증'이라고 한다.

땀이 부족한 곳이 국소적인 경우에는 보통 위험하지 않다. 그러나 무한증은 매우 심각한 상태의 증상이다. 땀은 적정한 체온을 유지하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기능을 한다. 그런데 땀이 나지 않으면 신체가 이러한 기능을 갖지 못하기 때문에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렵게 된다.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무한증
완전히 땀이 나지 않는 무한증은 심각한 상태의 증상이다. 날씨가 건조하고 뜨거운 상황에서는 몸에 열이 축적될 수 있기 때문에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극단적으로 발견되지 않고 치료되지 않은 무한증에서는 혼수에 이르기도 한다.

전신적인 무한증의 상태가 체온 조절을 방해할 정도로 심하면 무한증성무력증이 나타난다. 즉 가벼운 경우는 피로감, 불쾌감, 두통 등이 오며 점차 구역질, 현기증, 심계항진, 흉골부의 압박감 등을 느끼게 된다. 이때 피부는 건조감과 따뜻함을 느끼게 되고 체온은 38~39도로 상승한다.

신경손상 광범위한 피부질환 뒤에도 생겨
선천적으로 땀이 나지 않거나, 저혈압 신경염을 동반하는 당뇨병 등에서 종종 땀을 흘리지 않는다. 또한 나병이나 신경손상이 광범위한 피부화상이나 피부질환을 앓고 난 뒤에도 발생할 수 있다. 선천적으로 땀샘이 없는 선천성 외배엽형성부진(外胚葉形成不全)과 땀샘의 위축이나 소멸(피부 노화, 흉터, 공피증 등), 폐색(아토피성 피부염, 습진, 건선 등의 각화증), 중추신경장애나 말초신경장애 등 여러 가지가 있다.  

무한증 환자의 생활수칙
이렇듯 무한증은 다한증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 이유는 땀구멍이 막혀 체온 조절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특히 여름철에는 쉽게 체온이 상승해 과도하면 일사병이나 소모성열사병이 생길 수도 있다. 또한 땀구멍이 막히면서 피부에 염증과 물집이 생기는 땀띠도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무한증 환자는 운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 그리고 땀띠가 생기면 수시로 샤워를 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피부가 메마른 사람은 가려워서 자주 긁게 되고 긁으면 각질이 더 두꺼워져 피부가 더욱 건조해진다. 따라서 기름기가 줄어드는 어르신이나 피부가 건조한 사람은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겠다. 치료는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하고, 약물에 의한 무한증은 약물을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방 5내과 - 정승기 교수

작성일 2021-03-08 조회수 155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