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불청객 꽃가루, 황사 주의 … 봄나물로 춘곤증 안녕

 

한방 5내과 이형구 교수

 

이제 따뜻한 봄철이 다가오고 있다. 집밖에서의 생활이 많아지고 대기오염과 공해가 증가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봄에 잘 나타날 수 있는 질병과 그에 대한 건강관리에 대해서 알아본다. 봄철에는 황사현상과 꽃가루 등 각종 부유물질에 자극을 받는 기회가 점차 많아지며 이러한 자극으로 여러 가지 알레르기성 질환이 많이 발생하며 또한 유난히 봄철에 몸이 무겁고  피로를 더 느끼게 되는 춘곤증도 자주 볼 수 있는 질병이다.

기관지천식 환절기에 특별히 주의해야

최근에는 대기 오염과 공해의 증가와 비례하여 알레르기성 기관지 질환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숨이 차고 가슴이 답답하며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기관지 천식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기관지 천식은 알레르기 질환의 하나로도 나타나는데 먼지, 꽃가루, 동물의 털 등과 약물, 음식물, 기온의 변화 등으로 증상이 나타나며 환절기에 많이 발병하며 요즈음의 먼지, 꽃가루 등으로 증상이 발현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특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피곤하고 기후변화 심할 때 증상 나타나

알레르기성 비염은 알레르기 반응이 코의 점막에서 발생하여 재채기, 물같은 콧물, 코막힘, 비강의 가려움, 두통, 권태감 등의 증상을 말하게 되며 화분, 곰팡이, 집먼지, 동물의 털로 유발되고 몸이 피곤하거나 기후 변화가 심할 경우와 자극이 심한 냄새를 맡을 때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피부 알레르기 발병인자 피하는 것이 우선

피부에 나타나는 질환은 가려움증과 더불어 표면이 편평한 융기를 갖는 피진을 나타내는 두드러기도 나타나는데 크기와 모양은 다양하며 색은 홍색을 띠는 경우가 많으며 부위는 안면, 흉부, 복부, 팔, 다리 등 일정하지 않다. 이러한 증상은 온열 자극, 광선, 곤충, 꽃가루, 식품, 화장품 등으로 인하여 나타나곤 한다.

이러한 알레르기 질환의 치료는 우선 발병 인자를 알아내어 그 요인을 제거하고 그 인자를 피하는 예방법이 중요하다.

꽃가루에 민감한 경우 잔디가 난 땅, 나무들과 꽃은 피해야 하고, 차와 침실 창문은 꽃가루가 날리는 봄철에는 반드시 닫아야 하며,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날에는 실내에서만 생활하는 등의 회피요법이 우선적인 방법이다.

폐기능 높이면 기관지, 코, 피부질환 감소돼

기관지, 코, 피부는 한의학적인 폐의 생리적 기능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보며 폐의 기능이 떨어지면 그러한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지며 기(氣) 순환이 잘 되면 그러한 질환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본다.

한의학에서 폐의 기능은 전신의 기 순환을 주관하여 호흡 기능을 원활히 하며 피부 호흡을 잘 소통케 하므로 피부의 기능을 온전히 하며 호흡 기능을 튼튼히 하여 외부의 발병 인자에 대해 잘 방어하여 호흡기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본다. 알레르기 질환이 발생한 경우는 우선 나타나는 임상 증상을 치료한 후 예방적인 차원에서 자신의 허(虛)한 부분을 보충하여 주는 치료법으로 체질을 개선시키며 발병 인자를 알아내어 그 유발 요인을 피하는 방법을 겸하여 치료한다.

올 봄 황사 최악…건조 막아야

황사에 의한 질환을 예방하려면 황사현상이 심한 날은 불필요한 외출을 피하고, 외출을 할 경우에는 마스크를 꼭 쓰고, 코로 숨을 쉬는 것이 좋다. 집에 오면 양치질을 자주 하고 가능하면 샤워를 하는 것이 좋다. 실내에서는 가습기 등을 사용하고, 물이나 차를 자주 마셔서 호흡기의 건조를 막아야 한다.

생체리듬 변화, 유산소 운동과 충분한 수면

춘곤증은 추운 날씨와 밤이 긴 겨울에 적응하고 있던 인체가 기온이 따뜻해지고 일조량이 늘어나는 봄을 맞으면서 신진대사를 조절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생체리듬의 급격한 변화가 원인이다. 식욕이 떨어지고 온몸이 나른해지며 자고 나도 피로감이 없어지지 않고 계속 졸리는 것이 주 증상이다. 춘곤증을 이기기 위한 생활요법으로서는 봄나물로 식단을 꾸미고,  봄이 되면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이 겨울보다 많이 필요하게 되므로 이들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해주고 과일이나 야채를 섭취해 비타민 보충도 해주는 것이 좋다. 달래, 냉이, 씀바귀, 물쑥, 두릅나물, 취나물, 삽주, 기름나물 등은 대표적인 봄나물이다.

또한 인스턴트식품을 피하고 녹차를 즐겨 마시며 달리기, 수영, 자전거 타기, 에어로빅체조 등의 유산소 운동을 한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도 많은 도움을 준다. 한방요법으로는 춘곤증의 증상에 맞게 처방을 선택해서 복용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입맛이 없거나 속이 더부룩할 때는 소화기능을 좋아지게 하고, 피로하고 체력이 떨어질 때는 원기를 보하고, 집중력이 떨어지고 머리가 어지러울 때는 정신을 맑게 하고 순환을 돕는 약을 복용하면 좋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전문적인 한의사와 상담 후에 치료법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작성일 2021-02-15 조회수 76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