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섬소와 해표초

  흔히 한약이라고 하면, 풀뿌리나 나무뿌리를 생각하시는 분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러나 한약은 자연의 조화를 바탕으로 쓰여지는 것이기 때문에 동물성, 광물성 한약도 부지기수로 많다. 섬소라는 것이 있다. 두꺼비의 표피선에서 나오는 젖과 같이 흰 액체를 말린 것인데 보통 흑갈색의 단단한 덩어리 모양이다. 중국의 하북, 산동, 사천 등에서 주로 산출되는데, 여름철 밤에 두꺼비가 많은 곳에 불을 켜놓으면 밝은 곳으로 두꺼비가 모여드는 성질을 이용해 잡는다.

  이 섬소는 독성이 매우 강하다. 아마 전설의 고향에 나오는, 은혜를 갚은 두꺼비가 독을 뿜어 이무기를 죽인 것을 연상하면 상상이 갈까? 필자도 동물 실험을 할 때, 아주 극소량을 사용했는데도 실험용 흰쥐들이 모두 급사한 것을 보고 실감한 적이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1일 복용량도 0.009-0.02g 밖에 되지 않는다. 섬소의 한의학적 효과로는 독을 풀며 굳은 피가 모인 것을 삭이고 부은 것을 내리며 진통작용을 가지므로 부스럼이 난 데나 모든 악성 종기, 기타 소아의 뇌질환등에 사용한다. 또한, 부팔린이라는 강심스테로이드를 함유하고 있는데, 리도카인보다 마취작용이 수십배 세기 때문에, T제약회사에서는 조루증 환자의 성기능을 돕는 국소마취제로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다.

 해표초는 오징어 및 같은 속의 연체동물의 뼈를 말린 것으로서 모양은 긴 타원상의 배모양을 가진다. 우리나라의 서해, 동해 및 남해안에서 많이 나며. 한의학적으로는 출혈을 멈추고 피를 잘 돌아가게 하며 헌데를 아물게 할 뿐만 아니라 위산을 중화하는 작용을 가진다고 한다. 실제로 해표초는 주성분으로 탄산칼슘을 함유하기 때문에 이런 약리 작용을 설명할 수 있다. 주로 피를 토하거나 코피가 나거나 대변에 피가 섞일 때, 또는 자궁에 출혈이나 대하가 있을 때 좋다고 알려져 있으며, 옛날에는 신혼 초야를 맞는 신부에게 과도한 출혈(?)을 예방하기 위해서 사용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예제팀 - 최혁재 팀장 

작성일 2017-05-01 조회수 2963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