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긴장성 요실금은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

긴장성 요실금은 복압성 요실금이라고도 하는데, 요도 괄약근의 약화로 기침 재채기 심호흡 등 복압이 증가할 때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요실금을 겪는 환자들은 일상생활 중의 위생문제 직무수행 운동 등 사회활동에서 여러가지 제약을 받게 된다. 기혼여성의 경우에는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복벽의 근육이나 인대가 이완되어 요실금이 생기는 경우가 많지만, 처녀의 경우에는 비만 운동부족 만성스트레스 등에 의해 복벽의 근육이나 인대가 이완되어 발생한다. 증상이 심각한 경우에는 심리적인 피해감도 느끼므로 빨리 치료해주는 것이 좋다.

요실금 증상에 따른 진단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소변을 참지 못하고 보는 경우에 있어서 통증이나 불쾌감을 느낀다면 단순한 배뇨통으로 생각할 수 있다. 만약 통증은 없으면서 재채기나 기침을 하거나 웃거나 달리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릴때 소변이 조금씩 흐르는 것을 느끼는 경우는 세가지로 생각할 수 있다.

①첫째, 음부가 쓰리고 위화감이 느껴진다면 자궁 또는 질이 빠진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이 증상은 자궁을 지탱하고 있는 근육이나 인대가 약해졌거나 느슨해져 있을때 생기며 특히 50대 이상인 사람은 이런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많다.
②둘째, 최근에 아이를 낳은 경우로 출산으로 인해 골반 밑 근육이 일시적으로 약해져 생긴 증상이다. 이것은 당연히 생기는 증상이며 대부분의 경우 저절로 호전된다.
③셋째, 최근에 아이를 낳은 것도 아닌데 이런 증상이 있다면 골반 밑의 근육이 약해져 있어 방광이 압박을 받을때 소변이 흐르는 것이다. 이것을 스트레스 요실금이라고 한다.

만약 갑자기 소변이 보고 싶어지고 소변을 참을 수 없는 경우가 자주 있다면 방광기능 부전으로 생각할 수 있는데, 이것은 방광 안에 소변이 조금만 있어도 소변을 누고 싶은 생각을 강하게 느끼게 되며 때로는 변기에 앉기도 전에 소변이 나와버리곤 한다. 그밖에 소변이 나오기 시작할 때까지 시간이 걸리고 소변이 약하게 나온다면 요도가 협착된 것이 원인이다. 이것은 과거에 난산을 한 여성이나 자주 요로감염에 걸린 사람에게 많이 나타나며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요도가 좁아져 있다고 진단되면 확장수술을 받아야 한다.

한의학적으로는 원인과 증상에 따라 네가지 치료법을 사용하고 있다.
①신양허가 원인일 경우에는 공제환
②폐비기허인 경우에는 보중익기탕
③방광습열인 경우에는 팔정산
④간신음허인 경우에는 대보음환이라는 한약을 각각 처방한다.
한방병원에 가서 정확한 원인을 밝힌후 한약을 처방받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요실금의 예방을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없애고 규칙적인 운동을 계속하는 것이 좋다. 또한 기혼여성의 경우에는 산후조리를 잘하고 비만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작성일 2018-03-26 조회수 1339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