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봄철 건강 관리
적당한 운동과 녹차, 봄나물이 봄나기에 제격
  새싹이 돋아나는 봄이다. 그러나 봄이면 일에 대한 의욕을 가져보려 하지만 마음대로 몸이 따라가지 않는다. 피로를 더 느낄 뿐이다.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고 직장에서는 더욱 나른해진다. 자꾸 하품이 나고 머리가 어지럽고 목덜미가 무겁다. 소화가 잘 안되며 소변이 자주 마렵고 피부가 거칠어진다. 심하면 의욕상실에 일마다 짜증이 나고 대인관계에서 불화를 일으키기도 한다. 봄이 오는 길목에서 느끼는 이런 피로를 춘곤증이라고 한다.

  마음은 짜증, 몸은 피곤
  겨우내 얼었던 땅이 질척이듯 그동안 움추렀던 봄이 활개를 피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운동부족상태에 있다가 봄이되어 신진대사가 왕성해 지면서 피로를 심하게 느끼게 되는 것이다. 육체적 피로든 정신적 피로든 피로는 풀지 않으면 만병의 원인이 된다. 또 태양의 일조량이 늘고 수면장애로 스트레스가 생긴다. 직장인들은 소화불량, 위궤양, 과민성대장, 증세를 조심해야 하며 먼지나 꽃가루, 황사현상 등으로 알레르기질환이 우려된다.

  춘곤증을 이기는 특별한 처방은 없다.
  적당한 운동과 충분한 수면, 그리고 맛사지나 목욕 등으로 혈액순환을 도와 노폐물이나 피로물질을 제거하는 것이 피로룰 이기는 좋은 방법이다. 이와 함께 고단백 식품이나 비타민 등의 무기질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리하지 않게 일정한 리듬을 갖는 생활과 적당한 긴장감을 갖는 것도 또한 효과적이다.

  춘곤증을 이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차를 가까이 하는 것이다.
  지리산 화개동의  죽로차, 무등산의 춘설차, 백양산의 작설차 등등의 녹차를 마련해 목마를 때마다 마시면 춘곤증을 푸는데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런 녹차들은 카페인, 타닌등과 비타민 C, B1, B2, 나이아신 등 무기염류가 풍부해서 정신을 맑게 하고 기억력과 지구력을 늘려 주며 신진대사를 촉진해 피로회복에 좋다. 녹차는 아울러 항암작용을 한다는 실험 보고가 있고, 담배의 해를 막아 주기도 하니 커피 대신 녹차를 마시는 것이 여러모로 유익하다.

  운동은 무리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춘곤증을 심하게 느끼는 직장인들은 봄나물을 상에 올려주기를 아내에게 부탁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쑥, 미나리, 질경이, 부추, 냉이, 달래, 씀바귀 등의 나물은 신선한 맛으로 잃었던 미각을 살릴 뿐 아니라 그 영양으로 나른한 몸의 피로를 이기는데 큰 구실을 한다. 이런 봄나물은 소화를 도와 장과 위를 다스리며, 술마신 뒤 숙취를 없애고 간을 해독해 피와 정신을 맑게 해준다.

부추는 오장과 허리, 무릎 등을 따뜻하게 해주며, 기력을 증진시키는 효과가 크다. 부추는 가장 따뜻한 채소로 조금씩 즐겨 먹어도 좋다. 미나리는 혈액의 산성화를 중화시키며 냉증에 좋고, 갈증을 없애므로 숙취제거에 좋다. 냉이는 눈을 맑게 하며, 지혈작용이 있고, 설사를 멎게 하는데 애용된다. 달래는 보혈작용이 있으며, 씀바귀는 정력을 강화시키는 효과 또한 탁월하다.

춘곤증을 이기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운동이다. 봄철에 하는 운동으로는 걷기나 조깅, 수영 등 유산소운동을 해야 춘곤증을 이기는데 더욱 효과를 볼 수 있다. 이런 운동 가운데 한가지를 택해 하루 20-30분씩 주 3회- 4회를 규칙적으로 하면서 서서히 강도를 높여나가 석달쯤 하면 체질이 개선되는 것을 느낏 수 있을 것이다. 어느덧 우울감과 적개심을 털어내고 자신감과 성취욕으로 가득찬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운동을 하다 열흘 이상 쉬어버리면 이제껏 했던 운동의 효과가 없어지니 끈기를 가지고 계속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사상체질과 - 이준희 교수

작성일 2021-02-08 조회수 135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