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숙취의 해소법
통계에 따르면 연간 술 소비량의 절반이 연말연시 2∼3개월 동안에 소비된다고 한다. 술자리는 쌓였던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인간관계를 이어주는 한 방편이지만, 그 정도가 지나치면 다음날 숙취로 인해 신체리듬이 깨어지고 일의 능률을 저하시키며 간혹 취중에는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유발하기도 한다.

   한의학(韓醫學)에서는 이러한 술의 양면성을 열성(熱性)과 독성(毒性)이라는 두가지 측면으로 설명한다. 즉 절제된 음주는 열성과 관련되어 에너지원이 되므로 혈액순환을 돕고 정신적인 울체나 긴장을 풀어주는 묘약과 같은 역할을 한다. 반면에 무절제한 음주는 사람의 정신을 혼미하게 하고 성품을 변화시킬 정도로 독성을 발휘하게 된다. 한의학적 관점에서 음주요령과 숙취해소법 등에 관해 소개해 보고자 한다.

   공복에 술을 마시는 것은 반드시 피해야 한다. 위벽과 간을 보호하고 알콜흡수를 줄이기 위해 음주직전 부드러운 유동식이나 우유를 먹는 것이 좋다. 또 술은 가급적 한가지 종류를 마시는 것이 좋은데 부득이한 경우에는 주정(알콜도수)이 낮은 맥주부터 시작하면 소화관점막이 저농도에 작용하여 양주 등 고농도알콜의 흡수가 상대적으로 줄어들 수 있다. 음주속도는 가능한 한 천천히 하는 것이 좋으며 특히 안주없이 깡술을 마시는 것은 아주 잘못된 음주습관이다. 학계에서는 음주시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면 술로 인한 알콜성지방간 간염 간경변증의 발생률이 낮아진다고 보고하고 있다.

   폭주하거나 과음한 다음날 나타나는 숙취(宿醉)는 체내에 들어온 과다한 알콜성분이 미처 분해되지 못하거나 분해과정에서 생긴 아세트알데히드와 같은 독성성분이 체내에 잔류해서 야기되는 현상이다. 흔히 숙취를 풀기 위해 해장술을 찾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불난데 기름붓는 격으로 절대 금물이다. 숙취를 빨리 해소시키려면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서 실내에서 가벼운 운동이나 한증으로 땀을 내는 게 좋고, 여기에다 부족했던 수면을 보충해 주거나 휴식을 취하게 되면 웬만한 숙취는 해소된다.

   숙취에 대한 한방치료원칙에는 발한(發汗)과 이소변(利小便)이 있다. 즉 술로 인해 생긴 습열독(濕熱毒:습기와 열기가 혼재된 병리적 상태)을 땀과 소변으로 배출시키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다. 주독(酒毒)을 풀어주는 대표적인 한약처방으로는 가미대금음자(加味對金飮子) 갈화해성탕(葛花解醒湯) 등이 효과가 있다. 가정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차(茶)로는 칡즙, 칡차, 구기자차, 인삼차, 유자차, 생강차 등이 효과가 있으며, 따뜻한 꿀물이나 비타민이 풍부한 쥬스와 과일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숙취로 식욕이 떨어지는 경우에는 북어국, 조개국, 선지국, 콩나물국 등의 해장국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그러나 가장 지혜로운 음주법은 음주후 최소한 2∼3일 정도 금주기간을 가짐으로써 신체장기에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다.

한방 1내과 - 이장훈 교수 

작성일 2020-11-16 조회수 76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