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수족냉증 적외선체열진단후 한방치료 효과

'냉증'이란 인체 특정 부위가 차다고 느끼는 증상으로 차다고 느끼는 부분의 피부온도를 측정해 보면 실제로 온도가 하강된 경우도 있지만, 온도가 낮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차가움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이 증상은 여성에게 호발하지만 남성에서도 발견되며, 가장 흔히 냉증을 호소하는 인체 부위는 손과 발 및 허리의 냉증이다.

1. 냉증의 원인 
우리 몸은 전신의 온도가 항상 일정한 범위로 유지된다. 이것은 혈액이 체내 구석구석까지 흐르기 때문에 가능한데, 특정 원인에 의해 인체 특정 부위의 혈액순환이 불충분해지는 경우 열의 공급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게 됨으로 인해 그 부분의 체온이 하강하게 되며 냉증을 호소하게 되는 것이다.

인체에서 혈액순환을 조절하는 인자는 여러 가지가 있으나 특히 자율신경계가 주된 역할을 담당한다. 즉 자율신경계는 기온이 상승하면 인체 피부의 혈관을 확장하여 혈류를 활발하게 하여 체내의 열을 밖으로 발산하게 되며, 반대로 기온이 하강하면 체표의 혈관을 긴장시켜 혈액순환을 억제하므로 열의 공급이 부족해짐으로 인해 체표온도가 하강하게 된다. 이러한 자율신경계의 기능이 모종의 원인에 의해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여 체온조절장애 및 기타 자율신경계 기능의 이상이 초래되는 것을 '자율신경실조증'이라고 한다. 이러한 자율신경실조증이 냉증의 주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외 원인으로는 히스테리와 같은 정신적인 문제가 원인이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 대부분의 환자는 실제 피부 온도는 떨어져 있지 않지만 대뇌에서 특정 부위가 차다고 인식함으로 인해 그 부위의 냉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그밖에 빈혈이나 교원병, 각종 혈관지환 및 내분비장애 등이 냉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정밀한 검사가 필요하다.

2. 냉증의 증상 
냉증은 다양한 인체 부위에서 발생하여, 냉증 자체가 다분히 환자 자신만이 느낄 수 있는 주관적인 증상이므로 호소하는 양상도 다양하지만 대체로 아래와 같은 호소가 흔하다.

     ① 손발이 차다
     ② 발끝이 시리다
     ③ 무릎이나 허리가 시리다 
     ④ 배가 차다
     ⑤ 몸에서 찬바람이 나온다
     ⑥ 팔다리가 차고 땀이 난다 
     ⑦ 전신이 쑤시고 바람이 나온다
     ⑧ 얼굴이나 가슴이 상기가 된다

또한 냉증은 주원인이 자율신경실조증이므로 이 밖에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냉증과 함께 동반되는 증상은 아래와 같은 것이 많다.

     ① 어깨가 뻐근하다
     ② 두통
     ③ 요통
     ④ 불면 
     ⑤ 수면중 빈뇨
     ⑥ 불감증
     ⑦ 복통
     ⑧ 설사 또는 변비 
     ⑨ 대하량 증가
     ⑩ 불임
     ⑪ 월경불순
     ⑫ 구역감 
     ⑬ 침이 자꾸 고임
     ⑭ 숨이 차다
     ⑮ 얼굴이 뜨겁다

3. 냉증의 발현양상 
냉증은 대부분 추운 계절에 증상을 나타내지만 간혹 일년 내내 냉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최근에는 냉방장치의 보급에 따라 여름에도 냉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으며 냉증을 호소하는 것을 계절별로 보면 겨울에만 호소하는 경우가 35%, 가을과 겨울에 호소하는 경우가 32%, 겨울과 봄에 호소하는 경우가 4%, 가을과 겨울 및 봄에 호소하는 경우가 6%이며 일년 내내 호소하는 경우도 23%나 된다.

냉증은 남녀 모두에게서 발생하지만 특히 여성에서 흔히 나타나는데, 이것은 여성에게는 생리적으로 호르몬의 변동이 있으며 여성이 남성보다 정신적 동요가 쉬워 자율신경계의 기능이 쉽게 어지럽게 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율신경계의 중추와 내분비의 중추는 대뇌속의 간뇌와 시상하부에 위치하여 상호영향을 주고받는데 이 부근에는 감정의 중추나 본능적 욕구에 관련된 중추 등도 위치하므로 스트레스와 같은 정신적 자극도 관련성을 가지게 된다. 따라서 여성은 사춘기 이후 배란 및 월경이라는 호르몬의 변동을 반복하게 되므로 이러한 내분비적 변화에 의해 자율신경계의 기능이 쉽게 변화할 수 있으며 특히 호르몬의 균형이 깨어지기 쉬운 사춘기와 출산 후 및 갱년기에 냉증이 더욱 호발하게 된다. 또 시상하부와 감정 중추의 관련성 때문에 마음의 동요, 고민이나 많은 걱정, 정신적 충격, 지나친 스트레스 등도 쉽게 자율신경계의 기능을 변화시키고 따라서 이런 성격의 사람에게 냉증이 더욱 호발하게 된다. 연령적으로는 19세 이하의 사춘기와 40대중반 이후의 갱년기 여성들이 주로 호소하며, 뚜렷한 발병요인을 밝힐 수 있는 경우는 산후조리 실패, 갱년기, 유산후, 냉방장치가 된 환경에 노출후 등이 있다.

4. 냉증의 진단 
냉증은 대부분 환자 자신만이 느낄 수 있는 불편함이므로 객관적이고 정확한 진단에는 제약이 따르며 자율신경계의 기능이상에 대한 객관적 검사도 한계가 있다. 최근 이러한 진단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냉증 진단에 이용되는 검사가 '적외선체열영상진단법'이다. 적외선체열영상진단이란 인체의 피부 표면에서 방출되는 아주 적은 량의 체온(적외선)을 민감하게 감지하고, 컴퓨터를 통해 다양한 색상으로 표현함으로써 인체의 통증 부위 및 기타 질병부위의 미세한 체열변화를 진단하는 검사방법이다.

대부분의 냉증의 원인이 자율신경 실조증에 의한 인체 특정 부위의 혈액순환 장애에 따른 체온의 하강이므로 적외선체열영상진단을 통해 인체 표면의 온도를 검사하면 환자가 호소하는 부위의 온도가 실제로 하강되었는지, 하강되었다면 얼마나 하강이 되었는지 등을 정확히 표현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냉증을 호소하는 부위가 다양하고 그 범위가 광범위하며 실제로는 인체 표면 온도가 하강하지 않는 경우도 있으므로 냉증의 진단에는 환자가 호소하는 부위의 절대적 온도 자체를 통한 진단보다는 냉증을 호소하는 부위의 온도와 정상 부위의 온도 차이를 통해 진단하는 방법이 주로 사용되며 손의 냉증인 경우 어깨 부위와의 온도 차이가 1.5℃이상 차이가 나타나며, 발의 냉증인 경우 무릎 부위와의 온도 차이가 약 1.0℃ 정도 차이가 난다. 또한 적외선체열영상진단법은 냉증에 대한 각종 치료 후 그 효과를 판정하는데도 사용되고 있다.

5. 냉증의 치료 및 예방 
⑴ 열습포법―따뜻한 습포를 허리에서 꼬리뼈(선골)까지 또는 냉증이 있는 부위를 약 15∼20분간 덮어둔다.

⑵ 냉온요법―냉증은 특히 손과 발에 자주 발생하므로 손이나 발을 따뜻한 물과 찬물에 약 10분 정도 번갈아 담그면 말초 혈액순환이 촉진되고 냉증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⑶ 지압 또는 마사지요법―한의학적으로 냉증은 주로 족소음신경과 족태음비경의 경락의 흐름이 정체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해석되므로 이들 경락을 따라 다리 안쪽을 장딴지에서 허벅지까지 아래에서 위로 마사지한다. 스스로 시행할 경우에는 안마용 기구를 이용하는 것도 좋으며 샤워시 따뜻한 물을 이용해 경락을 따라 마사지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지압을 한다면 주로 용천혈, 태계혈, 부류혈, 삼음교혈 등이 사용된다.

⑷ 뜸요법―가정에서 가볍게 뜸을 함으로써 냉증의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데, 가정에서는 직접적인 뜸 치료보다는 뜸 치료에 사용되는 쑥과 피부 사이에 마늘이나 생강과 같은 것을 끼워서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지만 피부가 약한 사람은 주의를 요한다. 뜸 치료에 사용되는 경혈은 다리의 삼음교혈, 발바닥의 용천혈, 하복부의 관원혈 등이며 매일 1회 각 경혈마다 3∼5회 뜸을 사용한다.

⑸ 침요법―냉증에 사용되는 침치료는 주로 인체 기혈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경혈들이 주로 사용됨 정수리의 백회혈, 입술 위아래에 위치하는 인중혈과 승장혈 및 손 끝에 위치하는 십정혈 등이 주로 사용된다.

⑹ 약물(한약)요법―냉증에 대한 한약치료는 환자의 증상을 한의학적 이론에 따라 분류하고 기타 진단법들의 결과를 참고하여 실시하게 되므로 환자마다 약간씩의 차이가 있다. 냉증의 한약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구분점은 냉증이 몸이 실한 상태에서 발생한 것인지 허한 사태에서 발생한 것인가 하는 것이다. 몸이 실한 상태에서 냉증이 발생한 경우 환자들은 변비 경향을 나타내고 냉증을 호소하는 부위는 차갑지만 상기가 되면서 열감을 느끼고, 월경통이 주로 심하며 목욕탕과 같은 더운 곳에 오래 있기 힘들어하고, 어깨가 뻐근한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데, 이런 경우 계지복령환과 같은 처방이 주로 사용된다. 몸이 허한 상태에서 냉증이 발생한 경우 환자들은 쉽게 피로를 느끼며 차가운 곳에서는 소변이 자주 보고싶고, 방광염이 잦고 소화가 불량한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이런 경우 당귀작약산과 같은 처방이 주로 사용된다.

★ 냉증의 생활대책 ★
냉증은 자율신경계의 부조화에 의해 주로 발생하여 인체 혈액순환에 장애를 통해 증상을 발현하므로 이들의 기능을 도울 수 있는 당근, 무, 파, 마늘, 부추, 양배추, 머위, 시금치, 생강, 고추 등의 식품이 좋으며, 과일류, 버섯류, 은행열매, 호도, 잣, 제철 아닌 야채, 감자, 설탕과 같은 식품은 인체 혈액순환에 장애를 가져올 수 있으므로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다.

  이와 같은 식사습관과 더불어,

    ① 영양의 균형이 맞는 식사를 하도록 한다 
    ② 생활리듬이 깨어지지 않도록 한다 
    ③ 땀이 약간 날 정도의 운동을 자주 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④ 스트레스가 발생하면 쌓아두지 않도록 자기 나름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개발한다. 
    ⑤ 모든 일에 적극적인 사고를 하도록 노력한다

등의 생활 습관을 익히는 것이 좋다.

출처 : 부인과 - 조정훈 교수

작성일 2019-10-07 조회수 69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