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손과 발에 땀이 많은 증상

우리의 신체에서는 계절적 요인, 주위의 온도, 신체 활동 등으로 항상 땀이 배출된다. 일반적으로 비만한 사람이 야윈 사람보다 땀의 분비량이 많다. 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체온의 조절에 있다. 땀은 대부분 주위의 온도 변화와 정신적 긴장에 의해 발한(發汗)되어 인체의 열을 발산하게 된다. 땀의 성분은 99%의 물과 1%의 용해물을 갖는 투명한 수용체이다.

정상인보다 손바닥과 발바닥에서 비교적 많은 양의 땀이 나는 증상을 한의학에서는 수족한(手足汗)이라고 한다. 심한 경우는 주먹을 쥐면 땀이 물처럼 흐르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사람의 손바닥은 쉽게 건조해지며 갈라지기도 한다. 이외에도 머리만 유달리 땀이 많은 사람이나, 가슴에만 유독 땀이 많은 사람, 몸의 한쪽만 땀이 나는 경우 등 땀의 병리적 현상에는 여러 형태가 있다.

한의학에서는 땀(汗)을 인체의 진액(津液)의 일부로 보고 있으며, 땀이 나는 형태와 부위에 따라 인체내 장부(臟腑)의 병적인 사항을 표현해 주는 하나의 현상으로 관찰하고 있다.

다한증(多汗症)은 손이나 발, 혹은 겨드랑이에서 과도하게 땀이 많이 나는 것으로 큰 질병은 아니지만 일상생활에 불편을 주며, 사회생활에서 자신감을 잃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 어린시절부터 일생동안 지속된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로 인하여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는 경우도 있어 실제 환자들의 고민은 대단히 심각한 경우가 많다. 다한증의 발생은 발한 중추의 과잉반응이 원인이 되어 나타나며, 땀샘을 지배하는 교감신경계의 이상 없이 정신적 긴장이나 국소부위 자극 등을 유발인자로 보고 있다.

한의학에서는 발한증의 원인을 음허증(陰虛症:몸안의 소모성열)이나 중초열(中焦熱:몸안의 영양과 배설의 장애로 생긴 열)로 보기도 하며, 손발에 냉한(冷汗)이 많이 나타나는 경우는 기혈이 허약하여 발생한다고 본다. 또한 심신증(心身症)의 하나로 정신적 긴장으로 자율신경의 부조화에서도 수족한이 발생한다고 한다.

우선 체질진단과 경락진단으로 인체의 한열허실(寒熱虛實)을 감별한 후 몸의 기운을 북돋아 주며, 불필요한 열을 제거해 주는 약물요법으로 치료한다. 그 이외의 치료법에는 인체의 경락과 심리적 부조화를 조절하는 침, 그리고 뜸 등으로 치료한다. 땀이 표현해 주는 건강상태에 대한 의미는 대단히 많으므로 땀이 지나치다고 생각되거나 신경이 쓰일 정도로 땀을 흘린다면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해야 된다.

 

한방 5내과 - 정희재 교수

작성일 2017-04-24 조회수 2987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