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봉일스퀘어 > 건강상식
여름철 건강관리 III
  장시간 찬바람은 "금물" 적당히 몸 움직여 줘야
   여름에 흔히 볼 수 있는 일사병(日射病)은 직사광선을 머리나 목 부위에 받았을 때 발열 및 경련, 구역, 졸도와 같은 증상을 나타내는데 뇌의 열 조절 중추가 마비되어 발생하게 된다. 이에 비해 열사병(熱射病)은 습기가 많고 고열이 있는 장소에서 오랫동안 활동하였을 때 주로 나타나는 질환으로 증상과 기전은 일사병과 거의 동일하다.

   한방에서는 이것을 더욱 상세하게 다루고 있다.
    여름철에 계절병으로 발생하는 열병(熱病)을 서병(署病)이라고도 한다. 서병(署病)의 주된 증상은 머리가 무겁고 무기력해지며, 아프면서 발열이 있다. 또한 속이 답답하고 가만히 앉아 있어도 땀이 흐르며, 얼굴에 기미 같은 때가 낀다. 여기에 심한 권태와 피로가 마져 느끼게 된다. 이러한 증상을 "더위 먹었다"고 말하곤 한다. 서병(署病)은 열로 인해 발생하지만 실제로 열로 인한 양서병(陽署病)과, 덥다고 찬 것을 가까이하여 발생하는 음서병(陰署病)으로 나눈다. 예를들면 강한 햇볕 아래서 노동활동과 같은 신체적 과로 등으로 어지럽고 메스꺼움을 느끼며, 졸도까지 하는 것을 양서병(陽署病)이라고 하고, 덥다고 야외에서 서늘한 바람을 쏘이면서 자거나 또는 찬 음료를 너무 많이 마시거나, 혹은 선풍기나 에어컨 아래에 오랫동안 머물러 오한과 두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음서병(陰署病)이라고 한다.

    더위가 병을 일으킬 때 이것을 서사 또는 열사라고 하는데, 이것은 주위환경이 장마와 같은 습한 기운과 겹쳐 발병하며, 설사나 이질, 근육경련, 졸도와 같은 증상이 발생한다. 주위환경이 습하고 더운 것을 우리는 '무덥다'라고 하는데 우리 몸이 이때 무기력하고 몸이 무거워지기 쉬운 것은 체온조절이 어렵기 때문이다. 즉 주위 환경이 더우면 우리 몸은 땀으로 체온을 내리게 되는데 주위환경이 습하면 땀이 나와도 날아가지 않게 되어 체온조절이 어렵게 된다. 몸에서는 땀을 계속 내보내고 땀은 날아가지 않은 상태가 계속되면 몸속의 열은 남아있고 수분과 염분의 부족이 초래하게 된다. 수분과 염분의 부족은 다시 열을 상승시키는 요인이 되면서 마침내 높아진 열이 뇌의 열 조절 중추를 마비시키게 되어 졸도, 나아가 생명을 위태롭게까지 만든다.

    이에 대한 예방책은 무엇보다 장시간 동안 직사광선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이고, 차양이 넓은 모자를 쓰도록 하는 것이 좋다. 습기와 열기가 높을 때에는 신체적인 과로를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땀을 많이 흘릴 경우에는 물과 소금(물 1리터에 소금 반 티스푼 비율)을 함께 보충해 주어야 하며, 찬 음료수를 과음하지 말고 조금씩 여러차례 나눠 먹는 것이 좋다.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은 피부 땀구멍을 청결히 하여 발한 조절을 도와주는 것이며, 에어컨이 있는 곳에서는 가끔씩 몸을 움직여 혈액순환을 돕도록 해야 한다.

 

한방 1내과 - 이장훈 교수

작성일 2020-06-22 조회수 297
     
서울 관악 은천로 28 봉일스파랜드. T.02.874.4900 119-12-50296 대표 이도윤
Copyrights (C) 2014 봉일스파랜드 All rights reserved.